기부/모금 뉴스

News & Events
기부/모금뉴스

협약식 | 서울대, 한화그룹 50억원 기부 통해 법대 첨단강의동 건립

페이지정보

날짜2012-05-23 10:25 조회579 댓글0

본문

사진. 오연천 총장,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

 

 

   서울대학교는 대한생명, 한화손해보험, 한화증권, 한화케미칼, (주)한화 등 한화그룹 계열사의 지원을 받아 관악캠퍼스 내에 법과대학 첨단강의동을 신축한다. 한화그룹은 신축에 필요한 106억원 상당의 비용 중 50억원의 건립자금을 지원하여 건립한 후 이를 기부할 예정이다.

 

4월 26일(목) 오전 11시 30분 서울대학교 행정관 소회의실에서 오연천 총장과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을 비롯해 신은철 대한생명 부회장, 이근포 한화건설 대표이사 등 이번 기부협약에 참여한 한화그룹 계열사의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갖고 법대 첨단 강의동 건립과 기부에 관한 협약서를 전달했다.

 

법대 첨단강의동은 국제화에 발맞춰 글로벌 인재양성 등 교육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교육공간으로, 로스쿨의 문답식 교육 및 훈련을 위한 말굽형 강의실과 임상법학 시설들이 도입될 예정이며 오는 5월 중 기공식을 갖고 2013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.

 

건축면적 1,382㎡, 연면적 6,278㎡에 지하 1층, 지상 3층 규모로 강의와 연구 목적의 초대형 강의실을 갖추게 될 첨단강의동은 약 106억원 상당의 신축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.

 

서울대학교에 대한 한화그룹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. 지난 1990년대에 250억원의 ‘김승연 장서기금’ 기부를 통해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에 단행본, 잡지 등 16만권이 넘는 장서 구입을 지원하여 학술 발전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. 또 2008년부터 법학전문대학원 설립기금과 장학기금으로 11억여원을 기부하는 등 인재 양성을 위해 꾸준히 서울 대학교를 지원하며 기부를 실천해왔다.

 

 

(재)서울대학교발전기금